디지털카메라 추천! 소니 RX100 MK2 사용후기

2014. 4. 17. 11:30

 

 

 

디지털카메라 추천! 소니 RX100 MK2 사용후기

 

 

컴팩트형 디지털 카메라라고 하면 휴대성이 좋고 간단한 조작만으로 사진을 촬영할 수 있어 한번 쯤 사용해 보신적이 있을겁니다.

 

저도 대학 다닐 때 친구들과 여행을 가거나 학교 생활을 하면서 자주 사용했었는데요. 팩트 카메라의 단점은 아무래도 화질을 만족시켜주기엔 아쉬움이 많이 남았던 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화질은 컴팩트 카메라의 태생적 한계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화질을 즁요하게 생각하는 분들은 DSLR이나 미러리스 카메라로 눈을 많이 돌리고 있는 추세라고 할 수 있는데요.

 

좋은 화질과 휴대성 모두 고민하는 분들을 위해 소니에서는 강력한 화질과 휴대성을 함께 만족해주는 디카! RX100 MK2 하이엔드 카메라를 출시했습니다.

 



 

 

소니 RX100 MK2 주요 성능
- 2020만 화소 엑스모어(Exmor) 1인치 CMOS 센서 (일반 디지털 카메라보다 4배 이상 큰 센서)
- 칼자이스 바리오 조나 F1.8 렌즈 채용
- 3.6배 광학 줌 및 초해상 줌
- 7.5cm 122만 화소 틸트 LCD
- 광학식 손떨림 보정
- 액세서리 활용이 가능한 멀티 인터페이스 슈
- NFC / WiFi 내장
- 60P/ 24P Full HD 동영상
- 수동 조작 컨트롤링 + 커스터마이징 Fn 내장
- 멀티샷 NR(노이즈 감소)
- 팝업 방식의 내장 플래시
- ISO 25600 지원
- 알루미늄 바디 및 초소형 컴팩트 사이즈
- 고속 오토 포커스
- 2020만 화소 10연사 연속촬영 지원
- 13가지 사진효과
- 350매 촬영 가능한 강력한 배터리

 


하이엔드 카메라 RX100 MK2는 일반 컴팩트 카메라 보다 약 4배가 큰 1인치 크기의 이미지 센서와 함께 2020만 화소의 엑스모어(Exmor) CMOS 센서, 칼자이스 F1.8 렌즈 등이 탑재된 하이앤드 카메라로 기존의 디카의 정의를 다시 정하는 카메라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제가 사용중인 소니 디카 RX100 MK2는 블랙 색상인데요. 전체적인 디자인은 클래식한 느낌을 많이 주는 것 같습니다.

 

 



 

 

상단부의 모습입니다. 일반 컴팩트 카메라와 큰 차이가 없이 왼편부터 플래시, 스테레오 마이크, 액세서리 활용이 가능한 멀티 인터페이스 슈, 전원버튼, 셔터 및 줌레버, 모드 다이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Full HD 1080 영상과 함께 스테레오 마이크를 통해 더욱 사실감 있는 영상을 담을 수 있을 것 같네요.

 

새롭게 탑재된 멀티 인터페이스 슈는 사진 및 동영상 촬영에 필요한 다양한 액세서리(외장 플래시, 스테레오 마이크, 전자식 뷰파인더 등)를 확장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모드 다이얼에서는 P/A/S/M, 스윕 파노라마 등을 지원하고, 장면모드는 인물, 야간 인물, 야경, 안티 모션, 스포츠, 애완동물, 음식, 접소, 풍경, 석양, 불꽃놀이, 고감도, 핸드핼드 등 원하는 장면에 맞게 촬영이 가능합니다.

 

뿐만 아니라 MP4 확장자로 1080p Full HD 화질의 동영상까지 촬영이 가능합니다.

 



 

 

최근 소니 디카에는 기본적으로 NFC와 WiFi가 내장되어 출시되고 있습니다.

 

소니 하이엔드카메라 RX100 MK2 또한 NFC 기능이 내장되어 있어 스마트폰을 가볍게 터치해주는 것만으로 스마트폰의 WIFI 무선 연결이 가능합니다.

 

WIFI 연결을 통해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스마트폰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고, 스마트폰에 PlayMemories Mobile 앱을 통해 줌, 자동 af, 셀프타이머, 플래시 등 옵션 설정 후 원거리에서 촬영 기능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촬영한 사진은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PC로 전송시켜 간편하게 보고 SNS 등으로 공유할 수 있어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합니다.

 



 

 

하단에는 배터리 삽입구, 메모리카드 슬롯, 삼각대 연결부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NFC를 인식하는 센서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메모리 카드의 경우는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SD카드와 소니의 메모리스틱 PRO-HG DUO를 함께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의 경우 1240mAh 용량의 NP-BX1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새로 개발한 배터리 덕분에 완충 후 350여장 정도 촬영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7.5cm, 122만 화소의 큼지막한 LCD 스크린과 함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동영상 버튼 그리고 더욱 많은 기능을 조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Fn 버튼과 메뉴 버튼, 휠 및 버튼으로 조작이 가능한 조작버튼을 비롯해 삭제/재생 등 다양한 조작 버튼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LCD는 위쪽으로 84도 아래쪽으로 45도를 기울일 수 있는 틸트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었는데요.

 

틸트 기능을 통해 로우 앵글과 하이 앵글 촬영시 정확한 화면을 간편하게 활용하고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LCD에는 흰색을  표현하는 화이트 픽셀을 추가한 WhiteMagic 기술을 적용해 또렷한 콘트라스트와 더욱 밝은 화면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칼자이스 렌즈는 칼렌즈 또는 짜이스 렌즈라고 많이 불리는데 칼자이스는 독일의 광학 회사로 선명도와 색감 등이 우수해 뛰어난 품질과 퀄리티의 결과물을 보여주는 렌즈를 생산/판매하고 있습니다.

 

소니에서 렌즈를 만들면 독일의 자이스 검품 직원들이 엄격하게 살핀 후 인증된 렌즈에만 푸른색 방패의 칼자이스 로고가 카메라에 새겨지게 됩니다.

 

칼자이스 렌즈는 Carl Zeiss 뒤에 플라나(Planar), 조나(Sonnar), 바리오조나(Vario-Sonnar), 디스타콘(Distagon) 등과 같은 명칭이 붙어 있는데요. 이는 설계와 컨셉에 따라 명칭이 구분되게 됩니다.

 

RX100 MK2에는 Carl Zeiss Vario-Sonnar T* 렌즈가 탑재되어 있는데, Vario-Sonnar는 Variable Focal Length라는 뜻으로 줌 렌즈를 뜻합니다. 광학줌은 3.6배가 가능하고 28mm 최대 광학에서 부터 최대 망원 100mm까지 줌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접사의 경우 최대 5cm 정도까지 가능하고, 선명한 이미지 줌을 사용시 7.2배까지 200mm 줌까지 가능해 좋은 효과의 피사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얼마전 스페인에 갈 때 소니 디카 추천 RX100 MK2를 사용했었는데요. 뛰어난 해상력으로 컴팩트형 디지털 카메라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었었습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공항에 도착하고.... 어둑어둑한 야경의 적은 노이즈는 RX100 MK2의 강점 중 하나입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하룻밤을 자고 1층 식당에서 식사를 했는데요. 굉장히 어두운 식당에서 사진을 촬영했는데 노이즈를 거의 찾을 수 없었습니다.

 



 

 

 

 

 

 

MWC 기간 동안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치안 상황이 좋지 않다는 얘길 많이 들었었는데요. 그래서 휴대하기 좋은 디지털 카메라 RX100 MK2만 들고 거리를 다녔는데 사진이 해상력이나 선명도 모두 만족스러웠습니다.

 



 

 

가우디가 만든 까사바트요입니다.

창문의 살이 뼈 모양으로 디자인되어 독특한 형태를 하고 있는 까사바트요는 곡선을 이룬 외형이 눈에 띄는 건축물입니다.

디지털 카메라 RX100 MK2의 경우 틸트형 LCD로 하이앵글, 로우앵글 촬영이 편하게 가능합니다. 즉, 다양한 구도로 촬영이 가능하다는 말인데요. LCD는 아래쪽으로 45도를 기울일 수 있습니다. LCD를 위쪽으로는 84도 조절이 가능해 로우앵글에서도 편하게 촬영을 할 수 있었습니다.





소니 디카 RX100 MK2는 3.6배 광학 줌 및 초해상 줌을 지원합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거리를 걸으며 건물 위 스페인 국기를 촬영해 보았습니다. 빠르게 펄럭이는 깃발까지 정확하고 선명하게 순간포착해서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바르셀로나를 방문한 만큼 웅장한 대성당도 찾아갔습니다.





길이 93m, 너비 40m, 첨탑 높이 70m의 거대한 규모를 자랑하는 바르셀로나 대성당은 1298에 착공하여 150년 만인 1448년에 완공되었으며 정면의 현관은 1408년에 만들어진 설계도에 따라 500여 년 만인 1913년에 완성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랜 세월 바르셀로나 시민들과 함께해온 대성당은 시민들의 문화공간으로도 활용되고 있는데요. 웅장한 대성당도 그 모습 그대로 RX100 MK2에 담을 수 있었습니다.







안에 들어서자 마자 천장은 말도 안되게 높았고 아름다웠습니다. 이런 풍경을 소니 디카 RX100 MK2로 담을 수 있어 감동적이더군요.

성당 내부에서 바깥쪽을 보면 철문과 같이 생긴 것이 있는데 안에는 성모 마리아와 예수님 등 천주교와 관련된 조각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안은 고요하고 평온했는데 소니 하이엔드 카메라 RX100 MK2 속에 이러한 풍경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RX100 MK2는 다양한 사진 효과를 제공합니다. 사진 효과를 적용하면 좀 더 느낌있는 사진으로 담을 수 있었습니다.





바르셀로나 대성당 앞에는 많은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었는데요. 해가 져서 어두운 밤이었지만 RX100 MK2의 미니어처 기능으로 멋진 사진으로 한번 담아 보았습니다.





전체적으로 사진은 ISO 1600 정도로 맞춰서 촬영했었는데요. 경우에 따라 최대 ISO 3200까지 설정해 촬영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 이상 올리면 노이즈가 많이 끼는 것 같네요.







스페인 바르셀로나 거리를 야간에 RX100 MK2로 촬영하니 더 분위기가 있는것 같습니다. 여유로운 바르셀로나 시민들의 모습과 아름다운 풍경이 마음 같으면 바르셀로나에서 계속 살고 싶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간단하게 소니 하이엔드 카메라 RX100 MK2로 야간사진을 촬영 해봤는데요. 2020만 화소 엑스모어(Exmor) 1인치 CMOS 센서와 칼자이스 바리오 조나 F1.8 렌즈로 빛이 부족한 야경이나 어두운 실내에서도 삼각대 없이 섬세한 부분까지 고화질로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잇통 엠찬 IT 기기 리뷰/소니 RX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