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음료 헛개수 일상이 되다

2016.06.29 02:03



건강음료 헛개수 일상이 되다


예전에 갈증이 나거가 무언가 마시고 싶을 때면 탄산음료라던가 커피같은 음료를 많이 찾았습니다. 하지만 헛개수를 접하고 난 이후 많은 것들이 달라졌는데요, 일전에는 숙취해소와 갈증에 좋다고 해서 술 마신 다음날 많이 찾았지만, 이젠 건강음료로 일상에서 수시로 마시는 중입니다.





파우치와 페트로 구성되어 있어 냉장고에 시원하게 넣어두었다가 꺼내 마실 수도 있고, 냉동실에 얼려 입안이 얼얼할 정도의 시원함을 느끼면서 마실 수도 있어 편리합니다.





대용량 제품도 있어 최근에는 사무실 직원들과 함께 물 대신 헛개수를 챙겨 마시고 있기도 한데요, 이제는 누가 먼저 챙기지 않아도 알아서 찾는 인기음료가 될 정도입니다.






헛개수의 경우 100% 국산 헛개나무로 만들었기 때문에 믿고 마실 수 있는데요, 부담스럽지 않은 구수한 맛 덕분에 목넘김도 한결 수월한 점이 특징입니다.




예전에는 업무를 보면서 커피를 자주 마셨습니다. 조금은 습관적인 부분으로 찾던 커피이지만, 헛개수를 접하고 마시고 난 이 후 커피 대신 헛개수가 자리를 차지하고 있을정도입니다. 이젠 커피대신 건강음료 헛개수로 건강까지 챙기고 있는 중입니다.





장거리 운전을 하거나 미팅이 있어 업무를 보러 갈 때에도 꼭 챙기게 되는 헛개수. 이젠 어딜 가더라도 꼭 챙기는 필수품 처럼 헛개수를 챙겨서 다니는데요, 냉동실에 얼려 두었다가 이동하면서 마셔주면 그렇게 시원할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가볍게 즐기는 산책이나 나들이에서도 빼 놓을 수 없는 건강음료 헛개수. 꼭 챙겨가지 않더라도 가까운 마트나 편의점에서 손쉽게 구매가 가능합니다.





필요에 따라 각기 다른 사이즈의 헛개수를 선택 마실 수 있는 점도 좋은데요, 사무실에서는 대용량 헛개수로 직원들과 나누어 마시고, 외출을 하거나 업무 미팅등 이동시에는 보다 작은 사이즈의 헛개수를 챙겨 다니면 들고 다니기에도 편리해 손쉽게 음용이 가능합니다.




시원한 음료가 필요하거나 습관처럼 마시던 대신 건강을 챙기는 음료로 헛개수를 챙기기 시작한 요즘 이전 보다 몸이 가볍게 느껴지는 건 기분탓일까요?





건강음료 헛개수. 헛개수에 들어간 헛개나무 열매가 간질환과 숙취해소, 소화불량등의 약재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요 피로회북에도 좋은 만큼 음료대신 물처럼 수시로 마셔주면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답니다. 건강을 위해 생긴 작은 습관. 이젠 일부러 챙기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챙기게 되는 일상이 된 헛개수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꾸리히메 휴일의 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