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6을 통해 살펴본 2016년 스마트폰 시장 전망

2016.02.01 14:09

 

 

CES 2016을 통해 살펴본 2016년 스마트폰 시장 전망


작년 국내를 비롯해 해외 스마트폰 시장은 중저가 또는 가성비 좋은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이 뚜렷했던 한 해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앞서갔던 삼성전자와 애플, 그리고 추격하는 화웨이, 레노버, 샤오미 등 2016년 올해는 스마트폰 시장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이 되는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 전시회인 CES 2016에서 살펴본 각 제조사들의 스마트폰 특징과 내년 트렌드를 한번 살펴볼까 합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내년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은 주춤하고 중저가 / 가성비 좋은 스마트폰들이 시장을 장악하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실제로 CES 2016 행사장에서 새롭게 공개된 스마트폰 대다수는 중저가 라인업의 제품이었고,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전시되어 있더라도 이미 작년에 모두 출시된 제품들이었는데요.


먼저 글로벌 시장에서 치열한 5위권 싸움을 하고 있는 LG전자의 중저가 스마트폰 K7과 K10을 소개드리도록 하겠습니다.



 


LG전자는 CES 2016을 통해 새로운 보급형 라인업인 K7과 K10을 공개했습니다. 두 제품 모두 LTE와 3G 모델이 별도로 출시될 예정이며, 1월 한국에 선 출시 후 유럽과 중남미, 미국, 아시아 등에 순차 출시 예정입니다.



 


K7의 경우 2~3년전 LG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의 디자인을 연상하게 합니다.



 


LG K7 주요 스펙
크기
LTE : 143.6×72.5×8.9mm 
3G : 143.6×72.5×9.1mm
무게
LTE : 138g 
3G : 158g
색상
LTE : 티탄
3G : 블랙, 화이트, 골드
네트워크 : LTE / 3G
디스플레이
LTE : 5.0인치 FWVGA In-cell Touch
3G : 5.0인치 FWVGA On-cell Touch
카메라
LTE : 5MP 후면카메라 / 5MP 전면카메라
3G : 8MP 후면카메라 / 5MP 전면카메라
배터리 : 탈착형 2,125mAh 
메모리
LTE : 1.5GB RAM, 8GB ROM
3G : 1GB RAM, 16GB ROM
운영체제 : 5.1 (Android Lollipop) 
연결성 : Wi-Fi (802.11 b, g, n), Bluetooth 4.1, USB 2.0, Micro SD slot 지원


5인치 디스플레이는 터치 센서와 LCD를 통합한 인셀터치 방식을 채택해 보급형이지만 얇고 가벼우며 선명한 화면과 빠른 터치 반응속도를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제품의 특징이라고 하면 LCD의 양측면과 상/하 모서리 등 가장자리를 2.5D 곡면으로 라운드 처리한 2.5D 아크 글래스 (Arc Glass)로 구성해 입체감을 높였다는 것입니다.



 


메탈 느낌의 테두리로 마감처리해 매끈하면서 스타일리시한 곡면 디자인, 격자무늬 패턴으로 최상의 그립감을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후면에는 LG전자 스마트폰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후면키가 적용되어 있으며, 카메라는 전면 500만 후면은 3G와 LTE 모델이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500만 또는 800만화소의 카메라가 탑재될 예정입니다.



 


아쉬운 점은 AP와 가격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것인데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삼성 갤럭시A5보다 조금 더 저렴한 가격으로 출시된다면 경쟁력있는 제품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LG K10 주요 스펙
크기 :  146.6×74.8×8.8mm
무게 : 140g
색상 : 인디고블랙, 화이트, 골드
네트워크 : LTE / 3G
디스플레이 : 5.3인치 HD In-cell Touch
카메라
LTE : 13MP 후면카메라 / 5MP 전면카메라
3G : 8MP 후면카메라 / 8MP 전면카메라
배터리 : 탈착형 2,300mAh
메모리
LTE : 1.5GB RAM, 16GB ROM
3G : 1GB RAM, 16GB ROM
운영체제 : 5.1 (Android Lollipop)
연결성 : Wi-Fi (802.11 b, g, n), Bluetooth 4.1, NFC, USB 2.0, Micro SD slot 지원



 


LG전자에서 K7과 함께한 모델 K10을 살펴보겠습니다.


K10은 K7의 보급형 상위모델로 K7과 같이 LCD의 양측면과 상/하 모서리 등 가장자리를 2.5D 곡면으로 라운드 처리한 2.5D 아크 글래스 (Arc Glass)로 구성하고 있으며, 메탈느낌의 테두리를 통해 좀 더 세련된 느낌을 강조하고 있는 제품입니다.



 


카메라는 LTE 모델 기준 전면 800만, 후면 1300만 화소(3G 모델의 경우 전/후방 800만 화소)로 거의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맞먹는 스펙이 적용된 제품입니다.




 


LG전자 스마트폰의 자랑이라면 기존 전면과 후면에 있던 조작버튼을 옮긴 후면버튼이죠.


K10 또한 후면 버튼을 통해 취소/전원 등 다양한 조작이 가능합니다.



 


그외에도 제스처 샷, 제스처 인터벌 샷, 플래시 포 셀피 등 다양한 UX를 보급형에도 적용했다는 것도 눈에 띕니다.



 


LG전자는 K7와 K10을 공개하면서 다양한 케이스 제품들도 선보였는데요.

 

특히 눈에 띄었던 것은 뷰 커버입니다. 마치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 엣지와 같이 엣지 스크린을 통해 알림이나 시계를 확인할 수 있는 뷰 커버가 K시리즈와 함께 출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실 LG전자의 보급형 스마트폰이 처음 출시되는 것은 아닙니다.


매년 보급형 스마트폰을 출시해왔고, 국내를 비롯해 글로벌 시장에서 크게 이슈가 되지 못했던 것도 사실인데요. 디자인과 카메라 기능에 중점을 둔 LG전자의 K7과 K10이 2016년 과연 중저가폰 시장에서 다시 한번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출시가 되는 1월 또는 2월을 기대해 봐야 겠습니다.






 


제가 CES 2016을 둘러보면서 눈여겨 본 스마트폰이 있습니다. 바로 알카텔 idol3입니다.



 


알카텔의 다양한 제품중 아이돌착은 작년 국내에 SK텔레콤을 통해 단독 출시된 적이 있기 때문에 알고계신 분들고 있을겁니다.


알카텔 또한 가성비 뛰어난 스마트폰을 꾸준히 만들어오고 있는데요. 특히 작년에는 알카텔 아이돌3를 선보였으며 최근에는 미국의 AT&T를 통해 미국에도 출시된 단말기입니다.



 


알카텔 아이돌3 주요 스펙
AP : 퀄컴 MSM8939 스냅드래곤 615
메모리 : 2GB
내장용량 : 16GB
크기 :  152.7×75.14×7.4mm
무게 : 141g
색상 : 다크 그레이, 소프트 골드, 메탈릭 실버
네트워크 : LTE
디스플레이 : 5.5인치(1080 x 1920) FHD IPS 디스플레이
카메라 : 13MP 후면카메라 / 8MP 전면카메라
배터리 : 일체형 2,910mAh
연결성 : Wi-Fi (802.11 a/b/g/n), Bluetooth 4.1, NFC, USB 2.0, Micro SD slot 지원


알카텔 idol3는 5.5인치 1080p 디스플레이, 옥타코어 프로세서, 슬림한 두께와 가벼운 무게, 1300만 화소 카메라, 전면 스테레오 스피커 등 스펙만 보면 삼성, LG 등 스마트폰과 같은 가격대로 보입니다.



 


디스플레이의 경우 글로벌 시장에서는 중저가폰으로 선보인 제품임에도 애로 제로갭 공정으로 어떤 각도에서도 선명하며 무엇보다 보급형 스마트폰에서 쉽게 찾을 수 없는 FHD, 밝고, 딥블랙을 제대로 표현함은 동시에 선명했습니다.





디스플레이 위와 아래를 보면 전면 스테레오 스피커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전면에 있는데다 스테레오이기 때문에 보다 음량도 크고 음질도 뛰어났습니다.


무엇보다 JBL과 협업으로 최적화까지 되어 스마트폰 스피커 중에서도 뛰어난 음질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저가형 스마트폰들 대다수가 저렴해 보이지만 최근 출시되는 중저가폰들은 디자인 요소 어느것하나 빠지지 않고 깔끔하게 잘 나오는 것 같습니다. 알카텔 아이돌3 또한 디자인은 깔끔하고 세련되고 무광의 커버를 선택해 싼티가 나지 않습니다.




 


카메라의 경우 빠른 AF를 지원하는 1300만 화소이며, 동영상의 경우 1080p 촬영도 가능합니다.



 


실제로 잠깐 사진을 촬영해 보았는데, 플래그십 스마트폰 정도는 아니지만 보급형 중에서는 손에 꼽을 만큼 만족스러운 화질을 보여주었습니다.


전면 카메라 또한 800만 화소로 셀카나 화상통화를 하기에 전혀 부담이 없고 멋진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CES 2016에서 만나본 스마트폰 중 알카텔 아이돌3는 가장 기억에 남는 중저가 스마트폰으로 기억이 남는데요. 국내에 들여온다면 성능 대비 가성비 좋은 스마트폰으로 크게 사랑받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LG전자를 재치고, 삼성전자와 애플을 따라가고 있는 무서운 대륙의 스마트폰 제조사! 화웨이도 CES 2016에서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화웨이는 CES 2016에 맞춰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메이트8(MATE8)을 발표하기도 했는데요. 메이트8은 삼성과 LG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성능과 맞먹으면서 가격은 다소 저렴하게 출시된 화웨이의 신제품입니다.


메이트8의 위치는 보급형과 플래그십 사이의 스마트폰으로 생각하면 가장 좋을 것 같습니다.



 


화웨이 메이트8 주요 스펙
AP : 기린 950(Kirin 950) 옥타코어
메모리 : 4GB
내장용량 : 64GB
크기 :  157.1 x 80.6 x 7.9mm
무게 : 141g
색상 : 모카 골드, 샴페인 골드, 문라이트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네트워크 : LTE
디스플레이 : 6인치(1080 x 1920) FHD IPS 디스플레이
카메라 : 16MP 후면카메라 / 8MP 전면카메라
배터리 : 일체형 4000mAh
연결성 : Wi-Fi (802.11 a/b/g/n), Bluetooth 4.1, NFC, USB 2.0, Micro SD slot, 지문인식, DTS 사운드 지원 및 Hi6402 오디오 칩 탑재



 


항공 우주 산업 등급의 알루미늄 본체 소재를 채용해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나는 화웨이 메이트8은 2.5D 커브드 다이아몬드 컷 글래스를 채용한 제품입니다.


화면의 크기는 6인치로 다소 크다고 생각되지만 베젤을 최소화 하면서 그립감을 최대한 끌어올린 제품입니다,



 


화웨이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삼성전자의 엑시노스처럼 자체적으로 AP를 만들고 있는데요. 메이트8에는 기린 950(Kirin 950) AP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기린 950(Kirin 950) AP의 경우 2.3GHz 쿼드코어와 1.8GHz 쿼드 코어 등 옥타코어를 가진 AP로 16nm핀펫 공정으로 제조했습니다. 그래픽 코어는 말리 T880으로 채웠는데요. 성능이 좋은 만큼 발열에 대한 이슈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발열로 인해 느려지지 않도록 6개 층의 발열 구조를 넣어 열은 최소화하고 성능은 극대화 한다고 합니다.



 


놀라운 것은 배터리입니다. 물론 초기상태 기준이겠지만 한번의 충전으로 기본 2일을 사용할 수 있고, 화웨이가 발표한 벤치마크 결과로는 2.36일 동안 작동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HD영화는 17시간, 4G인터넷은 20시간 가량 사용이 가능한 화웨이 메이트8은 고속충전시 30분만에 하루 정도 사용이 가능하고, 완충은 150만에 완료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또한 후면에는 지문인식센서를 탑재해 빠르게 지문인식 후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잠금은 사진, 영상, 문서, 응용프로그램을 각각 잠글 수 있도록 디테일한 보안에도 신경쓴 모습입니다.



 


그외에도 마이크의 도달 거리는 3미터, 고출력 저왜곡 PA 스피커의 지향성을 120도로 향상시킨 핸즈프리 3.0 등 사용자 중심의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카메라의 경우 1.5도의 흔들림을 보정하는 손떨림 방지를 위하 세계최초로 LDS 3축 모터로 6개의 비구면 렌즈를 조정하는데요.



 


메이트 7에 비해 크기가 23% 더 커진 소니 IMX298 1천600만 화소 이미지 센서(1/2.8인치)를 탑재해 다이나믹 레인지가 20% 향상되었으며, 처리 대역폭을 400% 끌어 올린 새로운 ISP를 채택했고 콘트라스트 AF와 위상차 AF를 섞은 하이브리드 AF로 초점을 잡아 멋진 결과물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화웨이가 공개한 메이트8 출시국에 한국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인데요.


하지만 최근 넥서스6P와 다양한 단말기가 국내에 출시되고 있는 만큼 메이트8의 국내출시도 기대해 볼만 할 것 같습니다.


간단하게 CES 2016에서 만난 제조사들의 다양한 중저가 스마트폰을 소개드렸습니다.


국내의 경우 작년에는 SK텔레콤의 가성비 최강폰 루나를 시작으로 수많은 제조사들이 가성비 좋은 보급형 스마트폰을 선보이기도 했는데요.


올해 또한 글로벌 시장은 물론 국내에도 중저가 스마트폰 바람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SK텔레콤은 작년의 루나폰 성공으로 올해도 다양한 보급형 모델과 단독 스마트폰을 대거 출시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과연 어떤 보급형 스마트폰이 국내에 출시될지 기대가 됩니다.





본 포스팅은 SK텔레콤으로부터 CES 2016 취재지원을 받아 작성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잇통 엠찬 IT 정보/CES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