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16 넷마블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 시연후기

2016.11.23 17:03



지스타2016 넷마블게임 리니지 레볼루션 시연후기


역대급 규모로 진행되었은 이번 지스타2016은 많은 것을 기대하게 만든 자리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특히 출시를 앞두고 있는 게임들을 미리 만나 볼 수 있어 쉽게 자리를 뜨지 못할 정도였는데요, 그 중 넷마블게임에서 선보일 예정인 리니지2 레볼루션은 단연 으뜸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넷마블부스에스 리니지2 레볼루션 시연을 즐길 수 있었는데요, 규모도 역대 최고였던 것 같습니다. 기다리는 줄도 상당할 정도였는데요, 플레이를 즐겨보니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지금 그대로 출시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인 플레이가 압권이었다고 할까요?





워리어, 로그, 메이지 클래스가 준비되어 있어 자유롭게 선택 진행이 가능했습니다. 시작부터 그래픽은 최강이라고 부러도 될 정도였는데요, 단순히 캐릭터나 부분적인 영상에 그치지 않고 드 넓은 필드를 표현했다는 자체가 혀를 내두르게 만들 정도였습니다. 언리언엔진4를 활용해서 만들어졌다고 하니 그래픽에 관해선 말 다한게 아닐까 싶습니다.






온라인으로 즐기던 플레이의 광활함을 모바일안에서 즐긴다는게 쉽지 만은 않은데요, UI를 최소화 하여 보다 넓은 화면을 통해 플레이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된 점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특히 모바일게임의 특징에 따른 자동 시스템이 준비되어 있어 누구나 쉽게 플레이 가능합니다.





넷마블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의 묘미는 역시 전투에서 제대로 즐길 수 있었습니다. 스토리에 따라 진행되는 플레이와 함께 선택한 캐릭터의 화려한 전투가 몰입도를 높여주었습니다. 연계가 사용에 있어서도 흠잡을 곳 없는 데다 고퀄리티 그래픽이 합쳐지니 출시 후 어떤 상황이 연출될지에 대한 그림이 그려지는 듯 합니다.





리니지2 레볼루션하면 빼 놓을수 없는 부분 바로 아이템 강화입니다. 장비를 강화시키는데 있어 대장간을 이용해 여러 방법으로 승급이 가능하도록 준비되어 있는데요, 레벨업에는 골드만 소모가 되지만 강화를 진행할 경우 주문서가 필요하며 그에 따른 확률적인 부분도 존재해 강화 전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에 대한 긴장감도 묘미였다.





리니지2 레볼루션의 필드 전투도 흥미진진하지만 오만의 탑이나 요일던전등 여러 컨텐츠가 준비되어 있어 충분히 온라인에서 즐겨던 플레이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었다. 그저 모든 컨텐츠를 즐길 수 있을 만한 시간이 되지 않아 무척이나 아쉬움이 남을 정도였다. 






온라인 리니지2가 모바일로 그래도 옮겨온듯한 넷마블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 행사장에서는 시연회 외에도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었습니다. BJ로 잘 알려져 있는 로이조와 감스트의 요새전을 실시간으로 즐겨볼 수 있었는데요, 앞서 플레이를 즐겨보았던터라 어떤 플레이가 연출될지 무척이나 기대되었습니다.





 넷마블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 요새전은 30 : 30 전투로 진행되었습니다. 시작전 긴장감은 함께 시연을 보고 있던 많은 관객들이 느낄 정도였는데요, 단체전투에 대한 욕구가 마구 샘솟는 순간이기도 했습니다. 막상 직접 플레이를 해보지 못한다는게 너무 아쉬울 정도였으니 말이됴.





요새전은 접전을 거듭하며 조금씩 레드팀으로 승패가 기우는 듯 보였습니다. 평소 같으면 좋아하는 팀을 응원했을텐데 이번 만큼은  넷마블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의 처음 접하는 요새전의 재미에 누가 이기든 크게 신경쓰이지 않더군요. 다만 빠른 출시만 기다려 진다고 할까요?





광활한 오픈필드와 시공간 제약 없이 이동가능한 MMORPG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넷마블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 이번 지스타2016에서 이목이 집중되었던게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아직 출시에 대한 언급은 없지만 바로 출시 되어도 큰 손색이 없다고 느껴졌는데요, 조만간 런칭 소식이 들려오지 안을까 싶습니다. 즐겨보고 나니 더욱 출시가 기다려지네요!


본 포스팅은 넷마블게임즈로부터 소정의 고료를 지원받아 주관적 입장에서 작성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꾸리히메 PC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