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MMORPG게임 아크로드2 vs 검은사막

2013.10.25 09:00




신작MMORPG게임 아크로드2 vs 검은사막


신작MMORPG게임들이 가을 맞이를 하는 듯 기다리던 게임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아크로드2 OBT를 시작으로 검은사막 CBT까지 게임유저라면 즐거운 비명을 질러도 될 만큼 신작MMORPG게임들을 즐겨볼 수 있답니다. 그 중 아크로드2의 경우 실시간 상위검색은 물론, 접속자가 폭주 공식홈페이지가 다운되는 사태가 일어날 만큼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얼마나 재미있길래!! 얼마나 대작 MMORPG게임이길래 이토록 많은 유저들이 플레이를 하는지 직접 아크로드2 플레이를 진행해 보았습니다.





 

신작MMORPG게임 아크로드2는 에임하이 진영와 데몰리션 진영으로 나뉘어서 진행할 수 있습니다. 진영을 선택하면 추후 캐릭터 생성시 다른 진영의 캐릭터는 생성하지 못하기 때문에 현명한 선택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무언가 반항적인 데몰리션과 선의를 앞세우는 에임하이 중 한참을 고민하다 에임하이 진영으로 선택하고 본격적인 캐릭터 선택을 진행했습니다.





현재 종족부분에 있어서는 에임하임에는 휴먼 족만 구연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이후 다양한 종족 구연을 선보인다고 하고 있어, 먼저 휴먼종족을 선택 주무기에 따른 직업을 선택해 캐릭터를 키워보는데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탱커의 역활과 딜러의 역활 그리고 힐러의 역활로 나뉘어진 캐릭터는 이후 스킬을 선택하면서 특징이 강화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답니다.




신작MMORPG게임 아크로드2 플레이를 하기 전 가장 눈에 띄는 부분. 바로 커스티마이징 부분입니다. 획일화된 캐릭터의 선택에서 벗어나, 눈동자, 체형, 기본 얼굴 등 자신이 원하는 캐릭터의 모습을 거의 맞추어 구현이 가능한 점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캐릭터의 뽀대나 간지를 우선시 하는 분들에게는 참으로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답니다.





발빠르게 캐릭터 생성을 하고 마을로 진입을 해 보았습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아크로드2를 즐기고 계셔서 홈페이지가 왜 다운되었는지 이해가 될 정도였답니다. 서버 별로 차이가 있지만, 최초 열린 서버에서 폭주상태가 일어나자 빠른 속도로 신섭을 오픈 대처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실제 플레이를 진행한 신작MMORPG게임 아크로드2는 놀라움 그 자체였습니다. 원거리 딜러를 선택했음에도 불구하고 느껴지는 타격감이라던가, 몹을 때리는 순간의 짜릿함이 몸에 착착 감기는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한번 타겟을 설정해두면 지속적인 스킬을 이용해 공격하는 방식도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스킬 부분에 있어서도 캐릭터를 성장시키는데 있어 다른 MMORPG게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원거리 딜러를 선택한 제가 스킬을 올릴 수 있는 부분은 원거리 딜러 스킬과 힐러 역활을 해주는 스킬 두 가지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당연한 줄 알았는데... 무기 별로 스킬을 올릴 수 있고 착용이 가능하다는 점이랍니다. 또한 해당 스킬을 올려 주 스킬 외에 보조 스킬로 성장시켜 전투를 진행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적용포인트가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여러 무기에 포인트를 투자하는 것은 어렵겠지만, 충분히 게임을 즐기는 재미를 더해주고 있는 부분은 칭찬할 만한 시스템이 아닐까 합니다.




신작MMORPG게임 아크로드2는 캐릭터를 성장시키면서 성물 점령전/ 영웅전/ 암살전/ 성물 파괴전/ 도시 침공/ 전면전의 6개에 달하는 대규모 전장 전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대규모 레이드가 진행되는 것처럼 상대방 진영과의 전투를 진행할 수 있어 기본적으로 즐길 수 있는 PVE와는 다른 재미를 주고 있답니다.





타켓을 설정하면 자동적으로 공격하는 부분에 있어 연계 스킬까지 바로 사용 가능하도록 설정되어 있고, 화려한 그래픽을 자랑하고 있어 시간가는 줄 모르고 플레이 하게 되는 아크로드2. 올 가을 이만한 신작MMORPG게임이 또 있을까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더불어 인기 BJ 데저트이글을 비롯해 마이콜, 윤체리, 초짜 등이 제대로 자리를 잡고 80시간 동안 방송할 정도로 그 재미를 더해가고 있는 아크로드2. 아키에이지 이수 제대로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MMORPG게임이라고 해도 전혀 손색이 없을 것 같습니다.




 

올 하반기 가장 많은 관심을 끌고, 주목을 받고 있는 MMORPG게임을 꼽으라고 한다면 아크로드2가 으뜸이 아닐까 합니다. 기본 MMORPG게임의 즐거움에 인스턴트 던전이나 파티 플레이 등의 컨텐츠 면이나 게임성에서 완성도 높은 모습을 보이고 있어, 플레이를 하는 동안 집중하게 만드는 위력이 여느 게임을 능가하니 말이죠.

 

신비로은 판타지세계관을 배경으로 플레이를 진행하는 아크로드2. 올 가을 꼭 놓치지 말고 즐겨 보아야 할 게임이 아닐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꾸리히메 PC게임 검은사막, 신작MMORPG게임, 아크로드2, 에오스, 오픈베타게임추천

[신작MMORPG추천] 아키에이지의 적수 재미있는게임추천 모나크

2013.05.23 12:00




[신작MMORPG추천] 아키에이지의 적수 재미있는게임추천 모나크 

 

온라인게임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게임장르는 역시 MMORPG게임이 아닐까 합니다. 새롭게 선보이는 온라인 게임중 아키에이지와 비슷하지만 그보다 더 재미있는게임으로 추천 받고 있는 모나크를 직접 플레이 해 보았습니다. 선택의 폭이 넓은 클래스와 전투 컨텐츠가 눈에 띄이게 탁월한 모나크의 공성전까지 깨알 같은 재미가 있는 신작MMORPG게임추천 모나크 입니다.





아키에이지의 적수로 불리우며 많은 게임유저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모나크는 3개로 나뉘어진 클래스의 선택과 그에 따른 부대선택을 통해 게임을 진행하게 됩니다. 기본적으로 캐릭터를 육성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여느 MMORPG게임과 비슷한 듯 보이지만, 자신이 통솔하는 부대를 직접 관리하고 이끌어 가야 한다는 점에서는 여느 게임과 차별화된 부분입니다. 그리고 게임을 시작하게 되면 옥타곤걸 이수정의 콕콕 짚어주는 게임팁들을 동영상과 팝업창으로 확인 할 수 있는 점도 특징이랍니다.






초반에는 쏠플을 진행하다가 레벨5가 되면서 부대전투를 진행할 수 있는 퀘스트를 받아 직접 부대전투를 진행하게 됩니다. 본인의 캐릭터와는 별도로 부대전투에 필요한 단축아이콘이 미리 설정된 상태이며, 캐릭터가 스킬을 배우고 아이템을 획득해 성장하는 것 처럼, 본인의 부대 역시 스킬을 배우고, 아이템을 착용하면서 보다 강한 부대로 거듭나게 됩니다






부대전투를 진행할 경우 초반에 무턱대고 캐릭터가 먼저 앞서 나가 전투를 진행한다면 여러 명의 적군에 의해 캐릭터가 사망하기 쉽상입니다. 우선 부대원들을 먼저 보내 적군에 공격을 진행하고, 본인의 캐릭터로 백업을 해주는 방향으로 부대전투를 진행해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부대전투의 경우에는 구지 본인의 캐릭터로 공격하지 않아도, 부대가 가지고 있는 스킬을 이용한다면 충분히 적장까지 클리어 하기 어렵지 않기 때문에, 부대전투에서는 부대원을 이용한 재미를 느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부대전투의 경우 쓰러트리는 적진에 대한 아이템이나 경험치가 부대전투 결과에 따라 차등되는 방식으로 획득이 가능합니다. 초반 간단한 팁만 알고 있다면  S랭크는 어렵지 않으니 부대원들을 적절하게 이용하는 방법을 추천 드립니다. 또한 부대는 군량을 소모하기 때문에 좌측 상단에 보이는  부대의 군량과 사기를 자주 체크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캐릭터를 성장시키기 위해 아이템과 식량들을 이용하는 것처럼 부대 역시 아이템과 군량 그리고 부대원들의 전투경험을 통한 경험치로 성장하기 때문에 캐릭터성장과 더불어 꾸준히 성장시켜주어야 합니다. 처음엔 신경 쓰이는 부분에 있어 번거로운 듯 보이지만 실제 부대원을 관리하고 키우는 재미는 레벨이 올라갈 수록 더해져 여느 MMORPG게임에서 맛 볼 수 없는 재미를 느끼게 해준답니다. 귀찮다고 부대원들을 그냥 내버려 두지 마세요!






부대전투를 통해 MMORPG게임의 신선한 재미를 주고 있는 모나크는 앞으로 진행될 업데이트에서 아키에이지를 능가하는 어마어마한 공성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부대전투를 진행해 보면 알 수 있는 전투 컨텐츠가 탁월한 모나크에서 10만 명 이상 참여가 가능한 공성전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하니 가히 그 규모가 상상이 안될 정도랍니다.





이미 공성전을 진행하고 있는 아키에이지의 경우 70 vs 70의 숫자로 진행되는 것에 비하면 모나크 공성전 10만명 이상 참여 가능한 부분은 공성전이 오픈 되기 전인데도 불구, 많은 유저들의 관심을 갖게 하는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저 역시 모나크를 플레이 하면서 부대전투의 재미를 느껴본 부분이 있어 10만명 공성전의 이야기는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이야기이니 말입니다.






MMORPG게임 모나크는 게임상에서 주교파와 공화파로 나누어 게임을 진행하게 됩니다. 레벨 8이 되면 선택할 수 있지만 실질적인 파벌선택은 10레벨이 되어서야 진행됩니다. 모나크를 게임을 즐기면서 10레벨은 자신의 파벌을 선택 해야 하는 가장 큰 선택을 하게 되는 시점이 되는 부분이랍니다. 안전지대를 제외한 PVP지역에서의 서로 다른 파벌끼리의 싸움이나, 앞으로 치뤄지는 공성전을 생각한다면 파벌의 선택도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실제 모나크를 즐기고 있는 유명BJ인 데저트이글이나 불양 김초짜등 서로 다른 파벌을 선택하면서 적대세력으로 등장하고 있어 주교파와 공화파 중 어느 세력이 좀더 우위를 선점할지는 좀더 두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사전지식 없이 공화파를 선택한 저이지만, 내심 주교파를 선택할 것을 잘못된 선택이 아닐까 하는 걱정이 드는 것도 아직 세력다툼에서 어느 파벌이 힘이 센지 우위를 가릴 수 없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신작MMORPG추천 모나크는 나만의 캐릭터와 부대를 키워 혼자 전투에 임하는 것이 아니라 부대원들과 함께 전투를 진행한다는 점에서 다른 게임들과는 차별화된 재미를 즐기게 해주는 게임입니다. 실제 레벨업이 빠르지 않아 시간이 제법 걸리는데도 불구하고, 지루함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고 말이죠. 실제 앞으로 진행되는 업데이트를 통해 공성전이 진행된다면, 어떤 보상과 재미가 있을지 기대가 되어 레벨업을 서두르게 되는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MMORPG게임에 부대전투라는 컨텐츠를 접해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모나크. 10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공성전이 업데이트 된다면, 그 모습은 어떠하며,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진행이 될지 가히 상상이 되지 않는답니다. 그리고 늘 그렇듯 동시접속자수가 많아지면 과부하로 인한 트래픽도 걱정이 되는데요, 이런 기대와 우려를 딛고 어떤 모습으로 업데이트가 진행될지 기다리는 시간이 길기만 하답니다. 아무래도 저렙은 공성전에 참여하기 힘들테니 업데이트 되기 전에 얼른 레벨업부터 진행해야 할 것 같지만 말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꾸리히메 PC게임 모나크, 신작MMORPG게임, 아키에이지, 재미있는게임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