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베가] 나의 첫 휴대폰 스카이와의 작별...

2012.09.11 03:52

 

 

 

 

 

[팬택 베가] 나의 첫 휴대폰 스카이와의 작별...

1999년 9월이었나? 제가 처음 구매했던 폰이 SK텔레텍의 스카이 IM-1000이라는 플립폰이었습니다.

SK텔레텍은 1998년에 설립되어 단말기 부품을 생산하다 1999년에 스카이를 런칭하며 국내 하이앤드 휴대폰 시장을 선점했었던걸로 기억하는데요.

저 또한 1999년부터 2010년까지 SK텔레콤과 SK텔레텍의 스카이(SKY)폰만 사용하던 스카이 매니아였지만, 2005년 IM-8300 모델을 끝으로 당시 국내에선 큐리텔, 해외에선 팬택으로 폰사업을 하던 팬택에 SK텔레텍이 매각되면서 SK텔레텍은 역사속으로 사라졌었습니다.



그리고 스카이라는 브랜드는 팬택을 통해 출시되었는데요. 저의 경우 팬택으로 스카이가 넘어간 이후에도 IM-8500, IM-S110, IM-U100, IM-U130, IM-U160, IM-S410 등 다양한 피쳐폰을 사용했고, 터치폰과 스마트폰 시대로 넘어오면서 베가레이서, 미라크를 비롯해 지금도 베가레이서2를 메인폰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에겐 첫 휴대폰이었던 스카이(SKY)가 이제는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팬택은 베가(VEGA)에 올인한다고 합니다.

기업의 입장에서 피쳐폰의 이미지가 강한 스카이라는 이름과 베가라는 이름을 같이 사용하기에 부담스러웠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경쟁사들도 이미 피쳐폰에서 사용하던 브랜드를 없애거나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는 추세니까요.

팬택을 욕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겠지만, 개인적으로 팬택이 더 좋은 스마트폰을 만들어 세계시장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와 함께 세계시장에서 선전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이제 스카이는 사라지지만 수많은 글로벌 기업과 베가라는 이름으로 경쟁해서 살아남길 응원합니다.

잇통 엠찬 휴일의 일상 , , , , ,